新澳门电玩城 当前位置:首页>新澳门电玩城>正文

新澳门电玩城

发布时间:2019-02-20

原标题:[And 엔터스포츠] 손세이셔널 다음은? “나요 나”… 더 거세진 축구유학 붐

如遇【线上娱乐站】不能自动打开,请复制 http://da8.us 到浏览器,注册自动送8-88试 ̶̶̶̶̶̶̶̶̶̶玩 ̷̷̷̷̷̷̷̷̷̷金。体验各种类的线上PT/DT/MG/PNG ̶̶̶̶̶̶̶̶̶̶老 ̷̷̷̷̷̷̷̷̷̷虎 ̷̷̷̷̷̷̷̷̷̷机、 ̷̷̷̷̷̷̷̷̷̷真* ̷̷̷̷̷̷̷̷̷̷人* ̶̶̶̶̶̶̶̶̶̶百* ̶̶̶̶̶̶̶̶̶̶家 ̷̷̷̷̷̷̷̷̷̷*乐*游戏等免费试玩、优惠活动,7*24小时专业服务

[And 엔터스포츠] 손세이셔널 다음은? “나요 나”… 더 거세진 축구유학 붐


손흥민

2002년 월드컵 직후 유학 본격 시작
손흥민·기성용 이어 백승호·이승우 등
해외 선진 축구 배워 스타로 발돋움
섣불리 나섰다가 돈·시간 낭비하기도
부모가 반드시 현지 가서 확인 필요
언어 습득·뚜렷한 목적의식 가져야

손흥민(25·토트넘 홋스퍼) 기성용(28·스완지시티) 지동원(26·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26·알두하일) 등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이들의 공통점은 뭘까. 바로 축구 유학을 떠나 스타로 성장했다는 것이다. 최근엔 백승호(20·페랄라다) 이승우(19·베로나) 장결희(19·아스테라스) 이강인(16·발렌시아 후베닐A) 등 조기 유학파들이 유럽 무대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백승호 이승우 장결희는 초등학교 졸업 후 스페인 명문구단 FC 바르셀로나의 유소년 아카데미 ‘라 마시아’에 입단해 훈련받았다. 2011년 스페인으로 축구 유학을 떠난 이강인은 올해 초 레알 마드리드의 러브콜을 받을 정도로 실력이 일취월장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 축구를 책임질 차세대 주자로 꼽히고 있다.

한국이 2002 한일월드컵에서 4강에 오른 이후 스타를 꿈꾸며 축구 선진국으로 향하는 유망주들이 줄을 이었다. 최근 들어 축구 유학 열기는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하지만 현지 적응에 실패하거나 사기를 당해 소리 소문 없이 돌아오는 선수도 적지 않다. 철저한 사전 준비와 뚜렷한 목표의식이 없으면 축구 유학이 성공의 만능열쇠는 아니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2월 독일 브레멘 지역지인 베저쿠리에가 "차범근의 발자취를 좇다"라는 제목으로 한국 축구 유학생 한가람을 소개한 기사. 베저쿠리에 홈페이지 캡처

축구 유학은 한일월드컵 직후 대한축구협회가 잠재력을 가진 유소년을 대상으로 ‘우수선수 유학 프로그램’을 실시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002∼2009년 모두 29명의 유망주가 포르투갈 브라질 영국 독일 등 클럽으로 가 선진 축구를 배웠다. 손흥민 지동원 남태희 등이 수혜자들이다. 이후 이 프로그램은 국내 프로구단 유소년 육성 시스템이 정착되면서 중단됐다. 기성용은 초등학교 졸업과 동시에 호주의 존 폴 칼리지로 유학을 떠났다.

그러나 축구 유학을 떠난다고 해서 모두 성공을 거두는 것은 아니다. 초등학교 시절부터 축구 스타가 되는 게 꿈이었던 이명석(가명·29)씨는 중학교를 졸업한 뒤 브라질로 축구 유학을 떠났다. 그는 아버지 지인의 소개로 에이전트를 통해 브라질 상파울루 외곽에 있는 한 축구 아카데미로 갔다. 그곳은 프로축구단에서 운영하는 클럽이 아니라 축구교실 같은 곳이었다. 거기엔 비슷한 또래의 한국인 유학생이 12명 정도 있었다. 이들은 학업과 담을 쌓은 채 자기들끼리 공을 찼다. 프로그램도 형편없었고 현지 코치도 수준 미달이었다. 결국 돈과 시간만 낭비한 채 1년 만에 귀국했다.

지난 1월 브라질로 축구 유학을 떠난 아들(17·이진우)을 둔 이종식씨는 “일부 아카데미의 경우 유학생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고 방치기도 한다. 이 때문에 부모가 반드시 현지에 가서 제대로 학교에 다니며 운동을 하는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믿을 만한 축구 유학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브라질의 경우 수업료와 레슨비, 생활비 등을 포함해 한 달에 300만원가량의 적지 않은 돈이 들기 때문에 유학을 보내는 데 더욱 신중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과거 유망주들은 브라질로 많이 갔다. 최근엔 치안이 불안하고 거리도 먼 브라질보다 유럽으로 가는 경우가 많다. 유럽에서도 유소년 시스템은 모두 다르다. 어떤 국가에서는 유학생들에게 난민 비자를 발급하기 때문에 몇 달에 한 번씩 다른 나라에 갔다가 재입국해야 한다.

이런 복잡한 절차에도 불구하고 어린 선수들이 해외로 유학을 떠나는 이유는 뭘까. 독일 북쪽 브레멘에서 유·청소년 축구 유학 및 성인 선수 매니지먼트 사업을 하고 있는 D.F.S.M SPORT의 박관혁 팀장은 “성적에만 매달리는 국내에선 체계적인 훈련을 받기 어렵다. 아무래도 독일 같은 축구 선진국에서 배우면 더 큰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소년 시절부터 유럽에서 리그 경기에 나서면 골이나 도움 등 기록이 모두 남기 때문에 프로 계약 때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D.F.S.M SPORT의 관리를 받은 한가람(20·오번노일란트)은 선수생활을 이어가며 틈틈이 유럽축구연맹(UEFA) 라이선스 취득을 준비해 지난달 30일 B급 자격증을 손에 넣었다. 한가람은 독일 대학 진학도 준비하고 있다. 박 팀장은 “어떤 축구 유학 업체가 어느 정도의 유학생을 확보하고 있는지, 또 현지에서 유학생을 얼마나 잘 관리하는지 미리 체크하지 않으면 실패할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또 “한가람처럼 성공적인 길을 걷기 위해서는 현지 언어와 문화를 빨리 습득하고, 뚜렷한 목적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충고했다.



축구 유학을 마친 뒤 선수들의 진로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현지 축구 클럽과 계약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한국으로 돌아와 대학이나 프로팀, 실업팀에 입단하는 경우다.

김태현 기자 taehyun@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국민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취재대행소 왱!(클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제공 국민일보

当前文章:http://www.6066655.cn/life/sy3t7.html

发布时间:2019-02-20 05:11:37

德州约局游戏下载 在哪可以玩德州扑克 集杰网络棋牌 嗨商城派趣棋牌 金星棋牌最新官方下载 河南脉动棋牌手机 申城棋牌无法下载 网络棋牌游戏平台整顿 熊猫分期软件下载 可以玩钱的手机棋牌

46648 68816 20390 80260 29467 7051017683 17632 75507

责任编辑:董秉

随机推荐